[카지노 도서] 갬블마스터 4권_070


그런데도 엄한 부하 직원들 탓을 하는 그를 보며 어이

가 없었다.

그걸 알면서도 경고를 하는 이유는 괜한 일 때문에 소

중한 작업에 영향을 미칠까 저어하기 때문이었다.

그의 탐 적당히 조절하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크게

이용하려면 컨트롤할 필요가 있다 그 역할을 맡은 수연

이 기가 막힌 솜씨를 보이고 있었다.

일 얘기가 끝나기도 전에 자리를 옮기자는 말은 술자리

로 끝내지 않겠다는 의미였기에 원치 않았지만 태극은 그

와  께 룸이 있는 곳으로 이동해 거하게 쏴야 했다.

“이 이사, 이건 내가 정말 자네를 좋아해서 하는 말인

데 사실 우리 태영도 풍림장을 노리고 있어.”

“네? 태영 그룹이 뭘 노리고 있다고요?”

잘못 들은 것이 아니다.

하지만 전혀 생각지도 못했던  을 들었던 터라 평소와 

다른 어법이 터졌다.

술을 마셨다고 하더라도 이렇게 놀란 반응은 태극답지

않았다.

그러나 듣는 순간 왜 그걸 염두에 두지 않았는지 그게

더 이상하게 느껴질 정도로 자책해야 했다.



클릭 ▶▶▶ 사이트 바로가기 ◀◀◀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